누구나 좋아하는 대형견, 골든 레트리버
link  애견사랑   2021-07-19

원산지 영국

레트리버는 캐나다 뉴펀들랜드 주 해안가에서 어부들의 일을 돕던 '워터 도그'중 하나로 특히 뛰어난 운반 능력을
지녔다. 뉴 펀들랜드 주에서 영국으로 건너간 레트리버는 사냥감을 물어다 주는 일에 뛰어난 재능을 보이면서 여러
종으로 만들어 지기 시작했다.

골든 레트리버도 그중 하나로 어느 스코틀랜드의 귀족이 50여 년 만에 만들어냈다고 한다. 머리가 좋아 오늘날에는
맹인 안내, 마약 탐지, 동물매개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가장 키우고 싶은 견종 1'2위를
다툴 정도로 인기가 높다.

사냥견 출신답게 평소 활동량이 많이 필요하다. 활동량이 부족하면 덩치 큰 코카스파니엘이 된다고 생각하면 된다.
몸집이 커서 말썽을 부려도 대형 사고가 되기 일쑤, 이를 예방하려면 최소한 아침, 저녁으로 산책을 꼭 시켜야 한다.

레트리버 대형견은 아침, 저녁으로 산책을 시키기 시작하면 실내에서 용변을 보지 않기 때문에 용변 처리나 냄새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사회화 교육을 잘 받은 경우에는 성격이 순하고 인내심이 많지만, 사회화가 되어 있지 않으면 공격성이 높다. 덩치가
크고 힘도 세니까 더 큰 사고를 일으킬 수 있다. 그렇지만 사회화가 굉장히 잘 되기 때문에 교육만 잘 시키면 아이들
과도 아무런 문제없이 지낼 수 있다.

유전적으로 관절 질병에 취약하다, 따라서 비만이 되지 않도록 특히 신경써야 한다. 털도 아주 많이 빠져서 털갈이하면
건초더미처럼 굴러다니기도 한다.

평소에 빗질을 자주 해주고 옷을 입히는 것도 한 방법이다.











펫 닥터스
반려동물과 행복하게 오래 살기 위한 맞춤 지침서














연관 키워드
길고양이, 새들처럼, 불독, 시추, 유혈목이, 도마뱀, 보더콜리, 말티즈, 반려동물입양, 애견피부병, 푸들, 병아리, 까치, 요크셔테리어, 애완동물, 삽살개, 고양이, 페르시안고양이, 블랙맘바, 동물보호법
Made By 호가계부